Home 박태식의 함께 사는 이야기 뿌리 – 첫 성전 방문

[가족관계]뿌리 – 첫 성전 방문

871
0
공유

[가족관계]뿌리 – 첫 성전 방문

박태식 신부(성공회 장애인센터 ‘함께사는세상’ 원장)

여드레째 되는 날은 아기에게 할례를 베푸는 날이었다. 그 날이 되자 아기가 잉태되기 전에 천사가 일러준 대로 그 이름을 예수라고 하였다. 그리고 모세가 정한 법대로 정결 예식을 치르는 날이 되자 부모는 아기를 데리고 예루살렘으로 올라갔다. 그것은 “누구든지 첫아들을 주님께 바쳐야 한다.”는 주님의 율법에 따라 아기를 주님께 봉헌하려는 것이었고 또 주님의 율법대로 산비둘기 한 쌍이나 집비둘기 새끼 두 마리를 정결례의 제물로 바치려는 것이었다. 그런데 예루살렘에는 시므온이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다. 이 사람은 의롭고 경건하게 살면서 이스라엘의 구원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에게는 성령이 머물러 계셨는데 성령은 그에게 주님께서 약속하신 그리스도를 죽기 전에 꼭 보게 되리라고 알려주셨던 것이다. 마침내 시므온이 성령의 인도를 받아 성전에 들어갔더니 마침 예수의 부모가 첫아들에 대한 율법의 규정을 지키려고 어린 아기 예수를 성전에 데리고 왔다. 그래서 시므온은 그 아기를 두 팔에 받아 안고 하느님을 찬양하였다. “주여, 이제는 말씀하신 대로 이 종은 평안히 눈감게 되었습니다. 주님의 구원을 제 눈으로 보았습니다. 만민에게 베푸신 구원을 보았습니다. 그 구원은 이방인들에게는 주의 길을 밝히는 빛이 되고 주의 백성 이스라엘에게는 영광이 됩니다.” 아기의 부모는 아기를 두고 하는 이 말을 듣고 감격하였다. 시므온은 그들을 축복하고 나서 아기 어머니 마리아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이 아기는 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을 넘어뜨리기도 하고 일으키기도 할 분이십니다. 이 아기는 많은 사람들의 반대를 받는 표적이 되어 당신의 마음은 예리한 칼에 찔리듯 아플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반대자들의 숨은 생각을 드러나게 할 것입니다.” 또한 파누엘의 딸로서 아셀 지파의 혈통을 이어받은 안나라는 나이 많은 여자 예언자가 있었다. 그는 결혼하여 남편과 일곱 해를 같이 살다가 과부가 되어 여든네 살이 되도록 성전을 떠나지 않고 밤낮없이 단식과 기도로써 하느님을 섬겨왔다. 이 여자는 예식이 진행되고 있을 때에 바로 그 자리에 왔다가 하느님께 감사를 드리고 예루살렘이 구원될 날을 기다리던 모든 사람에게 이 아기의 이야기를 하였다. 아기의 부모는 주님의 율법을 따라 모든 일을 다 마치고 자기 고향 갈릴래아 지방 나자렛으로 돌아갔다. 아기는 날로 튼튼하게 자라면서 지혜가 풍부해지고 하느님의 은총을 받고 있었다. 루가 2,21-40

시므온에게 드디어 그 날이 왔습니다. 오래전부터 기다려왔던 예언이 실현되는 날이었습니다. 시므온이 어떻게 아기 예수님을 알아보았는지, 성서에는 자세히 기록되어 있지 않습니다. 아니, ‘영’이 그리 되도록 이끌었다니까 분명 어떤 식으로는 통찰이 있었을 겁니다. 또 안나라는 예언녀도 예수님을 알아보았습니다. 우리는 예언자 하면 그저 습관적으로 남자를 떠올리는데 분명히 여성 예언자도 있었던 겁니다.

유대인들은 남자아기가 태어나면 난지 8일 만에 할례를 베푸는 관습이 있었습니다. 할례는 요즘식의 포경수술로, 아기 때 하면 출혈도 적고 상처도 빨리 아뭅니다. 물론, 그런 이유 때문에 할례를 하는 것은 아니고 율법을 철저히 지키는 유대인으로 점을 찍어놓기 위함입니다. 그래서 혹시 이방인이 유대교로 개종을 할 때도 우선 할례를 받았습니다. 유대교인이라는 사실을 몸에 표시해 놓자는 것이지요. 할례를 처음 받은 인물은 아브라함입니다(창세 17장).

예수 아기는 분명히 유대인으로 태어났습니다. 그러나 여느 아기들과는 무척 달랐습니다. 어머니 마리아는 시므온으로부터 놀라운 예언을 듣습니다. 시므온 자체가 예언에 밝은 사람이었으니까 역시 예수님에 대해서도 예언을 할 수 있었던 겁니다. 마리아의 영혼이 칼에 찔린 듯 아픔을 겪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아마 어떤 어머니라도 그런 미래가 기다리고 있다면 우울해질 겁니다. 사랑하는 아들이 온갖 고초를 겪고 그로 인해 어미의 마음이 찢기듯 하플 것이라는 예언 말입니다.    

예수님은 그 뿌리 때부터 결코 행복하지 않았습니다. 어두운 그림자가 예수님의 일생에 길게 드리워 있었습니다. 마리아는 그것을 알았지만 평생 예수님과 같이 다니며 믿음을 놓지 않았습니다. 신앙인의 전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