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깔깔묵상과 좋은 글 간디와 교수

간디와 교수

1078
0
공유

1. 간디가 영국에서 대학을 다니던 유학시절

자신에게 고개를 숙이지 않는 간디를 아니꼽게 여기던 ‘피터스’라는 교수가 있었다.  어느 날 간디와 구내 식당에서 합석하게 된 피터스 교수가 간디에게 말했다.


 “간디 군, 아직도 잘 모르는 모양인데, 돼지와 새가 함께 앉아서 식사를 하는 경우는 없네.”
“아~ 걱정마세요. 교수님, 제가 그럼 다른 곳으로 날아갈게요.” 

2. 복수심에 불탄 교수는 시험 문제를 어렵게 내 골탕 먹이려 했으나 간디는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다.
교수는 분을 삭이며 간디에게 질문을 던졌다. 


 “간디, 자네가 길을 걷다가 두 개의 자루를 발견했네.
한 자루에는 돈이 가득 들어있고, 다른 한 자루에는 지혜가 가득 들어 있다네.
둘 중 하나만 주울 수 있다면 어떤 쪽을 택하겠나?”

“그야 당연히 돈 자루죠.”
“쯧쯧 간디, 나라면 지혜를 택했을 거네.”
“뭐, 각자 자신에게 없는 걸 선택하는 것이 사람 마음 아니겠어요?”

3. ‘피터스 교수는 간디의 시험지에 신경질적으로 “멍청이” 라고 적은 후 돌려줬다.
이를 받아 든 간디가 교수에게 다가가 말했다.

“교수님, 제 시험지에 점수는 안 적혀 있고 교수님 서명만 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