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박태식의 함께 사는 이야기 말다툼

[나의 문제 해결하기] 말다툼

622
0
공유

[나의 문제 해결하기] 말다툼

박태식 신부(성공회 장애인센터 ‘함께사는세상’ 원장)

용서받지 못한 종

그 때에 베드로가 예수께 와서 “주님, 제 형제가 저에게 잘못을 저지르면 몇 번이나 용서해 주어야 합니까? 일곱 번이면 되겠습니까?” 하고 묻자 예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일곱 번뿐 아니라 일곱 번씩 일흔 번이라도 용서하여라.” “하늘 나라는 이렇게 비유할 수 있다. 어떤 왕이 자기 종들과 셈을 밝히려 하였다. 셈을 시작하자 일만 달란트나 되는 돈을 빚진 사람이 왕 앞에 끌려왔다. 그에게 빚을 갚을 길이 없었으므로 왕은 ‘네 몸과 네 처자와 너에게 있는 것을 다 팔아서 빚을 갚아라.’ 하였다.   이 말을 듣고 종이 엎드려 왕에게 절하며 ‘조금만 참아주십시오. 곧 다 갚아드리겠습니다.’ 하고 애걸하였다. 왕은 그를 가엾게 여겨 빚을 탕감해 주고 놓아 보냈다. 그런데 그 종은 나가서 자기에게 백 데나리온밖에 안 되는 빚을 진 동료를 만나자 달려들어 멱살을 잡으며 ‘내 빚을 갚아라.’ 하고 호통을 쳤다. 그 동료는 엎드려 ‘꼭 갚을 터이니 조금만 참아주게.’ 하고 애원하였다. 그러나 그는 들어주기는커녕 오히려 그 동료를 끌고 가서 빚진 돈을 다 갚을 때까지 감옥에 가두어두었다.   다른 종들이 이 광경을 보고 매우 분개하여 왕에게 가서 이 일을 낱낱이 일러바쳤다. 그러자 왕은 그 종을 불러들여 ‘이 몹쓸 종아, 네가 애걸하기에 나는 그 많은 빚을 탕감해 주지 않았느냐? 그렇다면 내가 너에게 자비를 베푼 것처럼 너도 네 동료에게 자비를 베풀었어야 할 것이 아니냐?’ 하며 몹시 노하여 그 빚을 다 갚을 때까지 그를 형리에게 넘겼다. 너희가 진심으로 형제들을 서로 용서하지 않으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도 너희에게 이와 같이 하실 것이다.” – 마태 18,21-35

마태 18장은 흔히 교회설교로 알려져 있습니다. 복음서작가 마태오는 한 가지 주제로 말씀들을 모아놓는 데 일가견이 있는 사람입니다. 18장에는 공동체에 도움이 될 법한 예수님의 말씀들이 모여 있는데 21-35절은 그 중에서도 결론 부분에 해당합니다. 구체적으로 ‘일곱 번씩 일흔 번씩 용서하라’는 말씀(21-22절)과 ‘용서받지 못한 종의 비유’(23-35절)로 나뉘어 집니다.

만 달란트 빚진 종이 있습니다. 한 달란트는 6천 데나리온인데 만 달란트나 되었다니 어마어마한 액수입니다. 당시로 보면 한나라의 일년 예산에 맞먹는 금액입니다. 알렉산더에게 패한 페르시아 제국의 다리우스 2세가 배상금으로 바친 돈이 삼만 달란트였으니 충분히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에 비해 백 데나리온은 하루 노동자 품삯(한 데나리온)의 백배밖에 안되니 만 달란트에 비하면 형편없이 작은 돈입니다.

비유의 핵심에는 만 달란트와 백 데나리온의 비교가 들어 있습니다. 하느님에게 받은 용서와 우리가 서로에게 베푸는 용서 사이에 그렇게 엄청난 차이가 있다는 것이지요. 사정이 그러하니 인간 입장에서는 어떤 불구대천의 원수라도 용서해야 합니다. 특히, 이 비유는 21-22절의 말씀을 뒷받침하는 말씀이라는 데 강점이 있습니다. 누군가 우리에게 잘못을 하더라도 그 사람을 490번이나 용서하라는 겁니다. 도대체 한 사람이 평생을 살면서 나에게 490번이나 잘못을 범할 수 있습니까? 예수님 특유의 과장법입니다.

비유의 핵심은 간단합니다. 우리 모두는 하느님으로부터 엄청난 용서를 받았으니 또한 우리도 용서에 인색하지 말아야 겁니다. 하느님의 용서는 어마어마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렇지 못합니다. 시시한 일로 불같이 화를 내 상대방에게 큰 상처를 안기고도 쉬 자신의 잘못을 잊고 맙니다. 아예 무덤까지 데리고 갈 원수를 수도 없이 만들어놓는 위험천만한 삶을 삽니다. 백 데나리온 빚진 자를 용서하지 않았다가 형리에게 넘겨진 자의 슬픈 이야기를 잘 알면서도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