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박태식의 함께 사는 이야기 나의 가치관 – 어리석은 부자

[나의 정체성 발견하기]나의 가치관 – 어리석은 부자

795
0
공유

[나의 정체성 발견하기]나의 가치관 – 어리석은 부자

박태식 신부(성공회 장애인센터 ‘함께사는세상’ 원장)

루가 12,13-21 군중 속에서 어떤 사람이 예수께 “선생님, 제 형더러 저에게 아버지의 유산을 나누어주라고 일러주십시오.” 하고 부탁하자 예수께서는 “누가 나를 너희의 재판관이나 재산 분배자로 세웠단 말이냐?” 하고 대답하셨다. 그리고 사람들에게 “어떤 탐욕에도 빠져들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사람이 제아무리 부요하다 하더라도 그의 재산이 생명을 보장해 주지는 못한다.” 하시고는 비유를 들어 이렇게 말씀하셨다. “어떤 부자가 밭에서 많은 소출을 얻게 되어 ‘이 곡식을 쌓아둘 곳이 없으니 어떻게 할까?’ 하며 혼자 궁리하다가 ‘옳지! 좋은 수가 있다. 내 창고를 헐고 더 큰 것을 지어 거기에다 내 모든 곡식과 재산을 넣어두어야지. 그리고 내 영혼에게 말하리라. 영혼아, 많은 재산을 쌓아두었으니 너는 이제 몇 년 동안 걱정할 것 없다. 그러니 실컷 쉬고 먹고 마시며 즐겨라.’ 하고 말했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이 어리석은 자야, 바로 오늘 밤 네 영혼이 너에게서 떠나가리라. 그러니 네가 쌓아둔 것은 누구의 차지가 되겠느냐?’ 하셨다. 이렇게 자기를 위해서는 재산을 모으면서도 하느님께 인색한 사람은 바로 이와 같이 될 것이다.”

루가 12,13-21은 루가복음에만 나오는 비유입니다. 비유의 성격을 볼 때 아주 예수님 적입니다! 누구나 알아들을 수 있는 쉬운 예에다가 뜻도 한가지로 명확하니 말입니다. 그것이 바로 예수님의 비유가 가진 두 가지 특징입니다.

비유에 등장하는 부자의 죽음은 실로 드라마틱합니다. 오랜만에 대풍을 맞아 앞으로 몇 년간 온 가족이 먹고 살 걱정이 사라졌습니다. 그런데 창고가 협소해 곡물을 다 저장할 수 없다니 말이나 되는 노릇입니까. 그래서 부자는 큰 맘 먹고 옛 창고를 부순 후 창고를 어마어마하게 새로 지었습니다. 그러나 창고가 완성된 날 밤에 죽고 말았습니다. 사실 어찌 그런 죽음이 있을까 하는 정도입니다. 큰 일 다 성취해놓고 이제 좀 살만 하니까 하느님이 데려가신 겁니다.

그렇다고 해서 예수님의 비유가 반드시 부자처럼 드라마틱한 죽음에 강조점이 있다고 보아서는 안 됩니다. 그보다는 인간은 누구나 예상치 못한 때 죽는다는 평범한 진리를 알려주려 한 것입니다. 다만 그 사실을 극적으로 알려주었을 뿐이지요. 따라서 ‘내일부터 잘 해야지’라는 식의 다짐은 필요 없는 셈입니다. 오늘밤에  잠자리에 들었다가 내일 아침에 눈을 못 뜰 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루가는 예수님의 비유를 조금 달리 알아들었습니다. 그래서 ‘자기를 위해 재산을 쌓아두는 사람은 그 꼴이 납니다.’(21절)라는 말씀을 첨가해 부자가 죽은 이유가 수전노이기 때문이었다고 단정합니다. 실존적인 결단을 요구하는 예수님의 의도가 퇴색되는 느낌입니다. 그저 루가의 해석에 불과합니다.  

인생의 승부는 오늘 걸어야 합니다. 오늘 먹을 빵을 오늘 달라고 하는 주의 기도를 보십시오. 혹시라도 여러분 중에 내일 먹을 빵을 미리 달라거나, 한달 양식을 냉장고에 채워달라고 기도한 적이 있습니까? 오늘 걱정은 오늘 하루로 족한 겁니다. 그것이 바로 예수님이 강조한 실존적인 삶의 자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