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박태식의 함께 사는 이야기 나의 장점 – 달란트 비유

[나의 정체성 발견하기]나의 장점 – 달란트 비유

841
0
공유

[나의 정체성 발견하기]나의 장점 – 달란트 비유

박태식 신부(성공회 장애인센터 ‘함께사는세상’ 원장)

마태 25,14-30 “하늘 나라는 또 이렇게 비유할 수 있다. 어떤 사람이 먼 길을 떠나면서 자기 종들을 불러 재산을 맡기었다. 그는 각자의 능력에 따라 한 사람에게는 돈 다섯 달란트를 주고 한 사람에게는 두 달란트를 주고 또 한 사람에게는 한 달란트를 주고 떠났다. 다섯 달란트를 받은 사람은 곧 가서 그 돈을 활용하여 다섯 달란트를 더 벌었다. 두 달란트를 받은 사람도 그와 같이 하여 두 달란트를 더 벌었다. 그러나 한 달란트를 받은 사람은 가서 그 돈을 땅에 묻어두었다. 얼마 뒤에 주인이 와서 그 종들과 셈을 하게 되었다. 다섯 달란트를 받은 사람은 다섯 달란트를 더 가지고 와서 ‘주인님, 주인께서 저에게 다섯 달란트를 맡기셨는데 보십시오, 다섯 달란트를 더 벌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주인이 그에게 ‘잘하였다. 너는 과연 착하고 충성스러운 종이다. 네가 작은 일에 충성을 다하였으니 이제 내가 큰 일을 너에게 맡기겠다. 자, 와서 네 주인과 함께 기쁨을 나누어라.’ 하고 말하였다. 그 다음 두 달란트를 받은 사람도 와서 ‘주인님, 두 달란트를 저에게 맡기셨는데 보십시오, 두 달란트를 더 벌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래서 주인은 그에게도 ‘잘하였다. 너는 과연 착하고 충성스러운 종이다. 네가 작은 일에 충성을 다하였으니 이제 내가 큰 일을 너에게 맡기겠다. 자, 와서 네 주인과 함께 기쁨을 나누어라.’ 하고 말하였다. 그런데 한 달란트를 받은 사람은 와서 ‘주인님, 저는 주인께서 심지 않은 데서 거두시고 뿌리지 않은 데서 모으시는 무서운 분이신 줄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두려운 나머지 저는 주인님의 돈을 가지고 가서 땅에 묻어두었습니다. 보십시오, 여기 그 돈이 그대로 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주인은 그 종에게 호통을 쳤다. ‘너야말로 악하고 게으른 종이다. 내가 심지 않은 데서 거두고 뿌리지 않은 데서 모으는 사람인 줄로 알고 있었다면 내 돈을 돈 쓸 사람에게 꾸어주었다가 내가 돌아올 때에 그 돈에 이자를 붙여서 돌려주어야 할 것이 아니냐? 여봐라, 저자에게서 한 달란트마저 빼앗아 열 달란트 가진 사람에게 주어라. 누구든지 있는 사람은 더 받아 넉넉해지고 없는 사람은 있는 것마저 빼앗길 것이다. 이 쓸모없는 종을 바깥 어두운 곳에 내쫓아라. 거기에서 가슴을 치며 통곡할 것이다.'”

달란트의 비유는 마태오복음에만 나오는 비유입니다. 예수님의 드신 비유가 한 40편정도 복음서에 실려 있는데, 그 중에서도 달란트의 비유는 아주 우화적입니다. 우화인 경우 이야기에서 가능한 한 여러 가지 뜻을 발견해야 합니다.

어느 부자가 종 셋을 불러 각각 다섯, 둘, 하나의 달란트를 주고 떠났습니다. 요즘 돈으로 환산해 봅시다. 한 달란트는 6천 데나리온입니다. 그런데 한 데나리온은 일용직 노동자의 하루 품삯이니 하루 5만원만 잡아도 대략 3억쯤 되는 돈입니다. 그러니까 부자는 각각 15억, 6억, 3억의 돈을 종들에게 맡기고 간 것입니다. 어마 어마한 액수입니다.

앞의 두 종은 재주껏 돈을 불렸습니다. 주인이 돌아왔을 때 다섯 달란트와 두 달란트 받은 종은 두 배로 돈을 불려놓았어요. 수완이 여간 좋은 게 아닙니다. 각각 30억, 12억으로 불려놓았다는 말 아닙니까? 성서는 그들이 어떻게 돈을 불렸는지에 대해서는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경제 여건을 볼 때 십중팔구 대금업을 했을 겁니다. 그런 암시는 27절(“내 돈을 돈 쓸 사람에게 꾸어주었다가 내가 돌아올 때에 그 돈에 이자를 붙여서 돌려주어야 할 것 아니냐?”)에도 은근히 비쳐집니다. 그러나 세 번째 종은 돈을 떼일까 두려워서 그나마도 못했습니다. 주인은 그를 향해 ‘악하고 게으른 종’이라 부르며 호되게 나무랍니다.

첫 번째로, 이 이야기는 종말 심판을 알려줍니다. 주인이 나타나 셈을 하듯이 하느님의 심판을 대비해 미리미리 잘 준비해두어야 합니다. 하느님이 오실 때 준비를 못한 종은 구차한 변명을 늘어놓으며 자비를 구하겠지요. 그러나 우리들의 머리카락까지 다 세어두신 하느님의 예리한 눈길을 피해갈 수는 없습니다.

두 번째로, 비유에 나오는 달란트는 영어로 텔런트입니다. 모든 사람은 각각 자기 고유의 크나큰 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우리는 하느님에게 주어진 능력을 최선을 다해 개발해야 합니다. 만일 그리하지 못하면 종말의 날에 하느님의 문책을 받을 것입니다.

세 번째로, 이 비유의 중간쯤에 주인이 ‘오랜 후에’(25절: 공동번역에는 ‘얼마 뒤에’로 나오는데 잘못된 번역이다) 온다는 말이 나옵니다. 우리가 종말 심판을 준비할 시간이 아직 상당히 남아있다는 뜻입니다. 지독한 죄인인 우리에게 아직 시간이 있는 겁니다. 희망이 있습니다. 부지런히 준비해 둡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