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말씀과 신앙나눔 루가 22:24-30

루가 22:24-30

410
0
공유



























누가 제일 높으냐?
24 제자들 사이에서 누구를 제일 높게 볼 것이냐는 문제로 옥신각신하는 것을 보시고
25 예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이 세상의 왕들은 강제로 백성을 다스린다. 그리고 백성들에게 권력을 휘두르는 사람들은 백성의 은인으로 행세한다.
26 그러나 너희는 그래서는 안 된다. 오히려 너희 중에서 제일 높은 사람은 제일 낮은 사람처럼 처신해야 하고 지배하는 사람은 섬기는 사람처럼 처신해야 한다.
27 식탁에 앉은 사람과 심부름하는 사람 중에 어느 편이 더 높은 사람이냐? 높은 사람은 식탁에 앉은 사람이 아니냐? 그러나 나는 심부름하는 사람으로 여기에 와 있다.”

제자들이 받을 상
28 “너희는 내가 온갖 시련을 겪는 동안 나와 함께 견디어 왔으니
29 내 아버지께서 나에게 왕권을 주신 것처럼 나도 너희에게 왕권을 주겠다.
30
너희는 내 나라에서 내 식탁에 앉아 먹고 마시며 옥좌에 앉아 이스라엘의 열두 지파를 심판하게 될 것이다.”

 

 

‘예닮’이라는 교회와 단체 이름이 있다. 아이 이름에서도 본일이 있다. 의심의 여지없이 ‘예수 닮은 어쩌구’의 의미일 것이다. 그 밖에도 ‘예수살이 어쩌구’, ‘스승예수 제자 어쩌구’ 등등 주님을 닮고 따르자는 의미의 이름을 내건 단체와 운동이 적지 않다. 어쨌든 내건 그 이름만큼 예수 닮은 사람이 많았으면 좋겠다. 주님을 닮은 사람으로서 드러나는 표양 한가지가 오늘 말씀과 같은 모습이 아닐까 생각한다.

‘섬기는 자’

권력과 처지에 반비례하여 섬기는 자세. 쉬운 일은 아니나 아름다운 모습임에는 틀림없다. 진심으로 자기에게 주어진 권력과 위치가 봉사하기 위해 하느님께서 허락하시고 맡기신 것이라는 깨달음과 실천을 하는 이들이 많은 사회가 되기를 기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