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말씀과 신앙나눔 마르 13:28-37

마르 13:28-37

508
0
공유




































무화과나무의 교훈
28 “무화과나무를 보고 배워라. 가지가 연해지고 잎이 돋으면 여름이 가까워진 것을 알게 된다.
29 이와 같이 너희도 이런 일들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사람의 아들이 문 앞에 다가온 줄을 알아라.
30 나는 분명히 말한다. 이 세대가 지나기 전에 이 모든 일들이 일어나고야 말 것이다.
31 하늘과 땅은 사라질지라도 내 말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그 날과 그 시간
32 “그러나 그 날과 그 시간은 아무도 모른다. 하늘에 있는 천사들도 모르고 아들도 모르고 오직 아버지만이 아신다.
33 그 때가 언제 올는지 모르니 조심해서 항상 깨어 있어라.
34 그것은 마치 먼 길을 떠나는 사람이 종들에게 자기 권한을 주며 각각 일을 맡기고 특히 문지기에게는 깨어 있으라고 분부하는 것과 같다.
35 집 주인이 돌아올 시간이 저녁일지, 한밤중일지, 닭이 울 때일지, 혹은 이른 아침일지 알 수 없다. 그러니 깨어 있어라.
36 주인이 갑자기 돌아와서 너희가 잠자고 있는 것을 보게 되면 큰일이다.
37 늘 깨어 있어라. 너희에게 하는 이 말은 또한 모든 사람에게 하는 말이다.”

 

 

이 말씀에서 한가지 분명한 점은 ‘그 날과 그 시간’을 안다고 하는 자들은 모두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는 것이다. 이 점은 분명히 짚고 넘아가야겠다.^^

 

이 말씀을 접할 때, 항상 먼저 내가 얻게되는 것은 깨어있지 못하고 있다는 깨달음이다. ‘깨어있다’는 말은 어원과 사용에서 볼 때 관심있다, 열려있다, 의식이 있다, 깨닫다 등 상당히 포괄적인 말이다.

‘사람은 듣고 싶은 말만 듣는 경향이 있다’는 말이 있다. 요즘 집문제로 고민거리가 생겼는데 문득 문득 보이고 들리는 것이 집에 관한 얘기 뿐이다. 다른 이야기들은 별로 중요하게 여기지도 않는 나 자신을 보게된다.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는 말이 맞다.

관심있는 것에 열려있게 되고 그것과 관련된 것에 의식이 발동한다.

주님께서 항상 깨어있으라하신 말씀은 결국 항상 그리스도인들의 궁극의 목적인 ‘하느님 나라’에 대한 관심을 계속 유지하고 삶의 중심으로 삼으며 의식하고 살아가라는 말씀이 아닌가 싶다.

우리가 성서를 묵상하고 규칙적인 기도생활을 하고 신앙생활을 하는 하는 이유도 바로 이 ‘깨어 있음’을 유지하는 방법의 일환일 것이다. 하지만 때로 기도하고 신앙생활을 해나가는 것도 다른데 관심을 두고 이루어지는 경우가 있어 흠칫 ‘또 잤네, 또 잤어’하며 자책하는 경우가 많다.  

깨어있음도 내 힘으로 되는 것이 아님을 무릎 바짝 꿇고 고백하며 은혜를 청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