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교회소식 “사회 갈등 풀 해법은 포용… 용산참사 억울함 들어줘야” – 취임 6개월 김근상...

“사회 갈등 풀 해법은 포용… 용산참사 억울함 들어줘야” – 취임 6개월 김근상 성공회 서울교구장

528
0
공유
“우리는 이 시대의 심각성을 모르고 있습니다. 그게 마치 가랑비처럼 옷을 적시고 있는데도 말이죠.”

 













▲ 김근상 성공회 서울교구장

지난 20일 취임 6개월을 맞아 기자들과 만난 성공회 서울교구장 김근상 주교는 “사회 이슈의 피로감”에 대해 먼저 입을 열었다. 그는 “용산·평택 문제, 생태 문제 등 이슈들이 결국은 피로감만 남고 심각성은 잊힌 지 오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포용성 없는 이념투쟁’을 원인으로 지적한다. “용산문제도 억울함을 풀어주는 게 중요한데, 잘잘못만 따지고 있어요. 그러면 결국은 이념투쟁이 되고 해답은 나오지 않습니다. 대통령이 사과 한 번 하면 끝날 일이죠.”   ‘시대의 심각성’을 풀어나갈 해법으로 ‘포용’을 강조한 셈. 그가 몸 담고 있는 성공회는 그 자체가 상당히 자유롭고 열려 있는 조직이다.

 

신·구교의 대립을 피하고 장점을 끌어안았던 시작도 그렇지만, 세계 1억명의 신자를 둔 지금도 성공회 교회들은 서로 수평적 관계로 자유로운 협력을 추구하고 있다.   이런 성공회의 분위기 탓일까. 그는 교구장 생활에서도 교회를 둘러싼 이념 문제가 가장 고통스럽다고 했다. “교회는 우파일 수밖에 없는데, 외부에서 성공회를 좌편향으로 본다.”는 것. 그러면서 “교회는 본능적으로 보수적이고 우리 신자 중 다수도 보수성향”이라고 덧붙인다.  

 

하지만 그가 교회 내 ‘좌편향’을 배제하는 것은 아니다. 진보적 색채를 띠고 있는 성공회대 교수들을 언급하며 “교수들의 커리큘럼과 교회의 이념은 별개이며 교회가 대학의 교육까지 간섭할 수는 없다.”고 말한다.  

 

해외 선교 역시 유독 ‘포용’을 강조한다. 김 주교는 올해 4월 시작한 해외선교특별위원회 위원장을 겸임하며 미얀마, 필리핀, 베트남 지역을 대상으로 해외선교를 벌이고 있다. 하지만 그는 “우리는 선교를 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대신 “사람들이 잘 살 수 있게, 또 그 지역 교회가 제 역할을 하게 하는 것, 그게 성공회의 선교”라고 한다.   취임부터 계속 “크진 않지만 상징성을 가진 일들”을 이어가고 있다.

 

교회도 대체에너지에 대한 인식을 가져야 한다는 생각에 성당 지붕에 태양열 발전기를 설치하기도 했고, 종교간 화합을 위해 얼마 전에는 천주교 예비사제들과의 대화시간을 갖기도 했다. 포용의 움직임을 위해 21일부터는 교회마다 돌며 교인들의 이야기를 듣는다고 한다. “어떻게 살아야 하나님 앞에 부끄럽지 않게 사는가 하는 ‘생활 속의 신앙’을 전파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습니다.”  

 


서울신문 기사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