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도 나눔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218)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218)

222
0
공유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218)

 

요즘 기독교의 위기라는 말을 많이 듣고 있고,

일리가 있다고 봅니다.

 

교회를 떠나는 사람과 냉담자로 돌아서는

교우들이 많습니다.

 

그 분들이 정말 마음이 떠날 때는

언제일까 생각해 봅니다.

 

성직자가 도통 무슨 일을 하는지 모를 때?

 

편가름과 냉소감이 퍼진 교우들에 대한 서운함?

 

아니면 내 고통을 그들이 잊고 외면 할 때?

 

     .

     .

     .

 

아닙니다.

돌아서는 가장 큰 이유와 때는,

 

그 모든 것에 더 이상 서운하지 않을 때입니다.

 

사랑의 반대는 미움이 아니라, 무관심이란 것과 같습니다.

 

작게는 내 주위와, 좀 더 넓게는 소속된 공간에서,

서로를 따뜻하게 돌아보는 하루가 되기를 기도하는

오늘 아침입니다.

 

                    2015.  6.  26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평신도국 최호용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