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도 나눔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230)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230)

263
0
공유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230)

 

계속되는 무더위에 주변 사람들

언행이 자주 거칠어짐을 봅니다.

 

구십 구번을 참아도

백 번째 화를 내면

 

구십 구번을 벼르다가 화를

낸 것이 되어 버립니다.

 

맞습니다.

얽힌 것, 화나는 것, 억울한 것 들..

 

힘들면 힘들다고,

슬프면 슬프다고.

아프면 아프다고..

     .

     .

     .

 

세상 모든 것을 그 때 그 때

풀면서 살아야 합니다.

 

마지막을 참지 못하는 잘못을 저지르지 않는

오늘 하루 위해 기도하는 아침입니다.

 

“마음이 한결같이 당신께 몸을 맡기는 그 들,

당신께서는 번영과 평화로 그들을 지켜주시옵소서”

(이사야 26:3)

 

                         2015. 8. 6.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평신도국 최호용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