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도 나눔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243)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243)

281
0
공유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243)

 

내가 바꾸지 않기로 고집하면 아무것도 바뀌지 않습니다.

 

여러 모임을 통해서 겪는 일이고,

내 자신도 그런 일면이 있습니다.

사회도 그렇고 가족도 그렇고 심지어

교회도 예외가 아닙니다.

 

그러나 사람이 바꿀 수 없는 것은 없다고 봅니다.

 

과거는 해석에 따라 바뀝니다.

미래는 결정에 따라 바뀝니다.

현재는 목표를 잃어서라기보다 기준을 잃는 경우에

더 많이 바뀝니다.

 

인생의 방황 역시 목표를 잃어 버려서가 아니고

기준을 잃었기 때문이고 이것이 제일 큰 위기입니다.

 

믿는 사람들은 말씀 따름의 기준을 잃었을 때 그렇습니다.

 

삶의 참된 아름다움은 성공이 아니라 성품이듯이,

말씀대로 따르는 오늘 아침이기를 기도합니다.

 

“그러니 그저 듣기만 하여 자기 자신을 속이는 사람이

되지 말고 말씀대로 실천하는 사람이 되십시오” (야고보서 1:22)

 

                        2015. 9. 21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평신도국 최호용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