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도 나눔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44)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44)

755
0
공유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44)

 

풍성함의 감사와 은혜를 나누는

추석 연휴가 있는 주입니다.

 

이럴 때 아주 착하고 순수한 마음으로

기도를 하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는 17세기 어느 수녀의 기도를

음미해 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주님, 주님께서는 제가 늙어가고 있고,

언젠가는 정말로 늙어 버릴 것을 저보다도

잘 알고 계십니다.

 

저로 하여금 말 많은 늙은이가 되지 않게 하시고,

특히 아무 때나 한마디 하기 위해 나서는 치명적인

버릇에 걸리지 않게 하소서.

 

적당히 착하게 해 주소서.

성인까지는 되고 싶지 않습니다. 어떤 성인들은

더불어 살기가 너무 어려우니까요.”

.

.

 

솔직하고 담백한 이 기도..

 

가족이 모이는 명절에 우리의 고백이 되었으면 하고

기도하며 출발하는 오늘 아침입니다.

 

** 이 기도문으로 추석 인사를 드립니다.

사랑하는 가족들과 건강하고 복된 명절이 되세요..^^

 

2016.9.12.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평신도국 최호용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