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도 나눔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58)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58)

863
0
공유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58)

 

저는 버스로 출.퇴근합니다.

 

앞자리 할머니와 손자의 대화에 출근 길 맘이 뭉클했습니다.

 

“아직 열이 있네, 집에 가서 약 먹자”

 

“응, 그런데 할머니는 내가 아픈 걸 어떻게 그리 잘 알아?”

 

할머니의 순간 말설임에 어떤 말이 나올지 궁금했습니다.

 

“에구..내 새끼, 할머니는 다 알아요”

“나이가 들면 다 아는 거란다”

 

이런 말을 기대하고 있는데,

 

“그게 말이지, 아픈 사람을 알아 보는 건 더 아픈 사람이란다”

.

.

.

 

하느님이 우리를 굽어 보시는 눈길과 마음을

이렇게 느끼며 기도로 출근하는 오늘 아침입니다.

 

“야훼께서 네 곁에 계시어 발목이 잡히지 않게 지켜 주신다”(잠 3:26)

 

2016.12.12.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평신도국 최호용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