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도 나눔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61)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61)

805
0
공유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61)

어느 책에서 본 건데,

사랑은,

고백에서 시작하는 것이 아니랍니다.

“밥 먹었어요?”

“나랑 차 마실래요?”

이런 간단한 말로 시작하는 것이랍니다.

아기 예수 맞이하는 성탄도,

거창한 의미를 부여해 힘겨워 말고,

“오심을 기쁘게 환영합니다”

“앞으로 자주 뵐께요..”

하고 맞이하면 된다고 봅니다.

한가지 작은 욕심을 낸다면,

나 혼자가 아니라 모든 가족과 이웃이 함께 하는

성탄위해 기도하는 오늘 아침입니다.

“merry  christmas..”

 2016.12.22.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평신도국 최호용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