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도 나눔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63)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63)

783
0
공유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63)

기도하면서 자주 사용하는 단어 앞에,

‘늘~’ 이라는 글자를 많이 사용합니다.

이 한 글자가 표현하고 전달하는 힘을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이 글자가 붙여지는 단어는 긍정과 설레임을

안겨 줍니다.

나쁜 단어와 함께하면, 어울리지 않습니다.

“늘 위해 기도합니다.”

“늘 존경합니다.”

“늘 생각하고 있습니다.”

.

.

그야말로 격변의 벼랑 끝에서 한 해를

보내려 합니다.

강팍하고 힘들었던 기억을 멀리하고,

그래도 올망졸망 예쁜 단어 앞에 늘 있었던

좋은 일을 기억하며,

힘내는 하루가 되기를 기도하는 오늘 아침입니다.

2016.12.30.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평신도국 최호용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