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도 나눔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65)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65)

803
0
공유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365)

오늘이 가장 춥다는 소한인데,

동절기 관련 사업을 하는 친구가 힘들다고

하소연을 합니다.

얼음이 안 얼고, 눈이 안 오고, 춥지 않아

경기가 없어서 그렇다 합니다.

그런데도 희망을 놓지 않습니다.

저는 70년대 학창 시절 연탄 배달일을 했습니다.

너무 추워 연탄 주문량이 많으면 짜증이 났습니다.

상반되는 생각은 간절함의 차이라 봅니다.

한 해 시작함의 작심삼일이 벌써 허물어 질 때

생각하는 묵상 제목인데 기도 가운데 극복하려

노력합니다.

그렇습니다.

만족치 못하는 과정과 결과 일 지라도

앞으로 더 좋아질 것 같은 예감이 드는 순간

우린 살아가는 동력을 얻습니다.

어쩌면 계절도, 감정도, 인연이란 것도

죄다 그러할 것입니다.

하느님,

초심을 잃지 않게 해 주십사 기도하며 출발하는

오늘 아침입니다.

2017.1.5.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평신도국 최호용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