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성공회 오픈사전 성수

성수

764
0
공유

성수축복 예식문 가운데 기도문을 보면 “전능하시고, 지극히 영화로우신 하느님, 주께서는 당신을 거역하는 마귀들의 힘을 막으시며 사악한 세력을 다스리시나이다. 주님께 간절히 비오니, 이 물을 축복하시어 거룩하게 하소서. 또한 이 성수를 뿌리는 곳마다 부정하고 악한 영들의 위협을 물리치시고, 우리를 정결케 하시어 항상 성령의 능력 안에 머물게 하소서.” 라고 되어 있습니다.
성수는 분명 악한 영들의 위협을 물리치시고, 우리를 정결케 하는 도구로 쓰이고 있지만 성수는 하나의 도구일 뿐이지 믿음의 대상이 될 수는 없습니다.

성공회 대학교 신학연구소장을 역임하신 김진만 교수님의 “성공회 이야기”라는 책에서는 아래와 같이 설명합니다.

성당 문을 들어서면 대개 성수 그릇이 있다. 교인들 중에는 손에 성수를 찍어서 십자 성호를 긋고 자리로 걸어가는 사람들이 있다. 십자를 그을 때 무릎을 꿇고 궤배까지 하는 사람들이 있다. 경건해 보여서 좋다. 그러나 모든 교인이 그렇게 하라는 법은 없다.
 
어릴 때부터 습관이 되어서 성수를 찍어서 십자를 그어야 성당에 들어선 기분이 나고, 그 날의 기도가 잘 된다면 더 할 나위 없이 좋은 일이다.
그것을 천주교도들이나 하는 일종의 미신이라고 매도하는 것은 성공회 교인 답지 않은 잘못된 일이다. 물론 성수를 찍으면 감기 몸살이 낫는다. 혹은 복권 당첨이 보장된다고 믿는 것은 분명한 미신이다.

지금으로부터 꼭 140년 전에 프랑스의 루르드에 사는 한 14세의 농촌 처녀에게 성모가 나타난 후 샘물이 나와서 루르드는 유명한 순례지가 되고, 성당이 서고, 그 약수의 효과를 연구하는 연구소가 생기고, 양수를 마시고 중병이 낫는다는 ‘기적’이 많이 생겼다. 1907년에는 로마 교황이 루르드 성모가 나타난 것을 공식으로 인정했다. 루르드의 생수가 신령한 성수로 유명해지고 저마다 그것을 구하려고 안간힘을 쓰게 된 것은 말할 것도 없다. 천주교 사람들이 선전하는 일이지만 그 성모의 기적과 성수의 약효는 과연 기적인가, 미신인가? 믿는 사람에게는 기적이고 믿지 않는 사람에게는 미신이거나 토정비결같이 무해무득한 것이다.

한평 세상에는, 그리고 성서에는, 인간의 지식이나 경험으로는 이해도 설명도 되지 않는 그야말로 기적적인 일이 있다. 신비가 있다. 세례를 주는 사제는 먼저 (성당 문 근처에 성천이 있으면 거기서)물을 축복하고, 그 물을 가지고 세례받을 사람의 이마에 십자를 긋는다. 옛날 예수님이 세례를 받으셨을 때에는 요르단 강물을 썼다.

우리는 물 없이는 못 산다. 물은 우리의 생명의 근원이다. 그리고 우리는 몸을 씻을 때 물을 쓴다. 마음을 씻을 때, 우리가 지은 죄를 씻을 때에도 물이 쓰인다. 주일 대미사를 시작할 때 제단에 성수를 뿌리는 관습이 있다. 가옥 축복식과 같은 축마식(마귀를 쫓는 식) 때도 성수를 뿌린다. 이 개명한 세상에 마귀가 어디 있으며 성수를 뿌린다고 마귀가 쉽게 달아나겠느냐, 다 쓸데 없는 미신이라고 핀잔 줄 사람도 없지 않겠지만, 마귀에 대한 대응은 사람에 따라 다르다.

새 집에 들어서 대청소하는 기분으로 성수를 뿌리고 기도로써 집들이를 해서 나쁠 것은 없다. 하느님이 하늘과 땅을 지으셨을 때 이미 물이 있었다. 그리고 그 물을 갈라서 창공이 되게 ;하셨다. 물 없이는 하늘도 당도, 동물도, 식물도, 물고기도, 마침내는 인간도 있을 수 없고 생존할 수 없다.

물은 천지 만물의 기본이다. 서양 격언에 “물속에 진리가 있다.”는 말이 있다. 굳이 루르드의 샘물이나 약소가 아니더라도 물은 원래 깨끗한 것이고, 생명의 원천이고, 그리러고 보면 그 속에 우주의 오묘한 진리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런 물이 한량없이 오염되고 화학처리를 하지 않고는 마실 수 없는 세상이 되었다. 이것은 아담의 타락에 못지않는 인간의 타락의 또하나의 결과이다.

공유
이전글성사예식
다음글성유축복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