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말씀과 신앙나눔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마르9:14-29)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마르9:14-29)

332
0
공유

오늘의 말씀: “’할 수만 있다면’이 무슨 말이냐?”

오늘의 묵상: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

‘고장난명(孤掌难鸣)’이란 말이 있습니다. ‘한 손으로는 소리를 내기 어렵다’는 뜻입니다.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라는 우리 속담과 비슷한 뜻입니다. 좋은 일이건 아니건 간에 대부분의 일이 그런 것 같습니다. 내가 아무리 노력해도 상대가 심드렁하면 헛물만 켜게 되고, 반대로 상대가 호의를 갖고 도와주려 해도 내가 생각이 없다면 그거 역시 아무 소용이 없게 됩니다.

오늘 복음에서 간질병 걸린 아이를 제자들이 못 고친 이야기가 나옵니다. 아이의 아버지는 ‘안되면 말고’하는 수동적인 태도이고, 아이를 고치겠다는 제자들은 그저 예수이름으로 나가라고 소리만 지를 뿐 아무런 힘도 발휘하지 못합니다. 양쪽 모두 준비가 덜 된 상태입니다. 실패할 수밖에 없는 조건이었습니다. 이에 반해 예수님은 먼저 아이의 아버지가 갖고 있는 태도를 변화시키십니다. 그런 다음 에야 치유를 해 주십니다. 간질병 걸린 아이도 문제였지만, 그 아버지의 마음자세도 문제였던 것이었습니다. 제자들과 예수님의 차이가 보여지는 지점이었습니다.

오늘 복음을 묵상하며 나의 일상을 돌아봅니다. 일을 하는 과정 중에 종종 난관에 봉착할 때, 내가 혹시 간질병 걸린 아이의 아버지처럼 ‘아니면 말고’식으로 믿음이 부족한 것은 아닌지, 또는 제자들처럼 문제를 좁게만 보고 지엽적으로만 매달리지는 않았는지 반성해 봅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기도하지 않고서는 그런 것을 쫓아 낼 수 없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기도를 통해 저의 좁은 안목, 아집을 내려놓고 하느님의 지혜와 하느님의 열정으로 일상을 대하는 하루가 될 수 있도록 간구해 봅니다.

오늘의 기도: 저의 영광이 아닌 당신의 영광만을 위해 살도록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