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도 나눔 신기호(도미닉) 신부님의 사순절 묵상 입니다.

신기호(도미닉) 신부님의 사순절 묵상 입니다.

246
0
공유
사순 3주 묵상_140329
말 씀: 루가복음 18:9-14
본 문: 예수께서는 자기네만 옳은 줄 믿고 남을 업신여기는 사람들에게 이런 비유를 말씀하셨다. “두 사람이 기도하러 성전에 올라갔는데 하나는 바리사이파 사람이었고 또 하나는 세리였다. 바리사이파 사람은 보라는 듯이 서서 ‘오, 하느님! 감사합니다. 저는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욕심이 많거나 부정직하거나 음탕하지 않을 뿐더러 세리와 같은 사람이 아닙니다. 저는 일 주일에 두 번이나 단식하고 모든 수입의 십분의 일을 바칩니다.’ 하고 기도하였다. 한편 세리는 멀찍이 서서 감히 하늘을 우러러보지도 못하고 가슴을 치며 ‘오, 하느님! 죄 많은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주십시오.’ 하고 기도하였다. 잘 들어라. 하느님께 올바른 사람으로 인정받고 집으로 돌아간 사람은 바리사이파 사람이 아니라 바로 그 세리였다. 누구든지 자기를 높이면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면 높아질 것이다.”(공동번역)
묵 상: 
[하느님 어린양 AGNUS DEI]
하느님 어린 양,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하느님 어린 양,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하느님 어린 양,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주여, 우리에게 평화를 주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