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도 나눔 신기호(도미닉) 신부님의 사순절 묵상 입니다.

신기호(도미닉) 신부님의 사순절 묵상 입니다.

306
0
공유
사순 4주 묵상_140331
말 씀: 요한복음 4:43-54
본 문: 이틀 뒤에 예수께서는 그 곳을 떠나 갈릴래아로 가셨다. 예수께서는 친히 “예언자는 자기 고향에서 존경을 받지 못한다.” 하고 말씀하신 일이 있었다. 갈릴래아에 도착하시자 그 곳 사람들은 예수를 환영하였다. 그들은 명절에 예루살렘에 갔다가 거기에서 예수께서 하신 일을 모두 보았던 것이다. 예수께서는 전에 물로 포도주를 만드신 적이 있는 갈릴래아의 가나에 다시 가셨다. 거기에 고관 한 사람이 있었는데 그의 아들이 가파르나움에서 앓아 누워 있었다.  그는 예수께서 유다를 떠나 갈릴래아에 오셨다는 말을 듣고 예수를 찾아와 자기 아들이 거의 죽게 되었으니 가파르나움으로 내려가셔서 아들을 고쳐달라고 사정하였다. 예수께서는 그에게 “너희는 기적이나 신기한 일을 보지 않고서는 믿지 않는다.” 하고 말씀하셨다. 그래도 그 고관은 “선생님, 제 자식이 죽기 전에 같이 좀 가주십시오.” 하고 애원하였다. 예수께서 “집에 돌아가거라. 네 아들은 살 것이다.” 하시니 그는 예수의 말씀을 믿고 떠나갔다. 그가 집으로 돌아가는 도중에 그의 종들이 길에 마중 나와 그의 아들이 살아났다고 전해 주었다. 그가 종들에게 자기 아이가 낫게 된 시간을 물어보니 오후 한 시에 열이 떨어졌다는 것이었다. 그 아버지는 그 때가 바로 예수께서 “네 아들은 살 것이다.” 하고 말씀하신 시간이라는 것을 알았다. 그래서 그와 그의 온 집안이 예수를 믿었다. 이것은 예수께서 유다를 떠나 갈릴래아에 돌아오신 뒤에 보여주신 두 번째 기적이었다. (공동번역)
묵 상:  “… 살릴 수 만 있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