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도 나눔 신기호(도미닉) 신부님의 사순절 묵상 입니다.

신기호(도미닉) 신부님의 사순절 묵상 입니다.

228
0
공유
사순 2주 묵상_140319
말 씀: 마태복음 20:17-28
본 문:
예수께서 예루살렘으로 올라 가시는 도중에 열 두 제자를 가까이 불러 조용히 말씀하셨다. “우리는 지금 예루살렘으로 올라 가고 있다. 거기에서 사람의 아들은 대사제들과 율법학자들의 손에 넘어 가 사형 선고를 받을 것이다. 그리고 이방인들의 손에 넘어 가 조롱과 채찍질을 당하며 십자가에 달려 죽었다가 사흘 만에 다시 살아나게 될 것이다.” 그 때에 제베대오의 두 아들이 어머니와 함께 예수께 왔는데 그 어머니는 무엇인가를 청할 양으로 엎드려 절을 하였다. 예수께서 그 부인에게 “원하는 것이 무엇이냐?” 하고 물으시자 그부인은 “주님의 나라가 서면 저의 이 두 아들을 하나는 주님의 오른편에, 하나는 왼편에 앉게 해 주십시오” 하고 부탁하였다. 그래서 예수께서 그 형제들에게 “너희가 청하는 것이 무엇인지나 알고 있느냐? 내가 마시게 될 잔을 너희도 마실 수 있느냐?” 하고물으셨다. 그들이 “마실 수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예수께서는 다시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희도 내 잔을 마시게 될 것이다. 그러나 내 오른편과 내 왼편 자리에 앉는 특권은 내가 주는 것이 아니다. 그 자리에 앉을 사람들은 내 아버지께서 미리 정해 놓으셨다.” 이 말을 듣고 있던 다른 열 제자가 그 형제를 보고 화를 냈다. 예수께서는 그들을 가까이 불러 놓고 “너희도 알다시피 세상에서는 통치자들이 백성을 강제로 지배하고 높은 사람들이 백성을 권력으로 내리누른다. 그러나 너희는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 너희 사이에서 높은 사람이 되고자 하는 사람은 남을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하고 으뜸이 되고자 하는 사람은 종이 되어야 한다. 사실은 사람의 아들도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기러 왔고많은 사람을 위하여 목숨을 바쳐 몸값을 치르러 온 것이다” 하셨다.
묵 상:
이웃을 섬기는 종이 된다는 것. 그것은 으뜸이 되고자하는 자들의 수단이 아닙니다.
사람의 아들이 섬김을 목적으로 이 땅에 오셨듯이, 그의 종된 우리도 동일하게 섬김이 목적이 되어야 함이 마땅합니다.
섬기되 죽기까지. 이것은 섬김이 수단이 아닌 목적이 될 때, 비로소 가능해 지는 결과물입니다.
나의 주님은 그리 가르치셨고, 그리 사셨습니다. 여러분의 주인은 어떻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