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성공회 칼럼 한국 성공회의 출발 – 세인트 존 더 디바인 케닝턴 교회

[영국성지순례3] 한국 성공회의 출발 – 세인트 존 더 디바인 케닝턴 교회

918
0
공유

영국 성공회 성지순례 제3회
한국 성공회의 출발 – 세인트 존 더 디바인 케닝턴 교회

영국의 심장이라는 런던의 젖줄 템즈강을 건너 영국 최고의 부촌이라는 첼시를 지나면 한국 성공회의 출발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교회가 나옵니다. 1889년 11월 1일 조선교구 설립을 목적으로 파송된 고요한 주교(Charles John Corfe)가 활동했던 교회 세인트 존 더 디바인 케닝턴(St. John the Divine Kennington)이 바로 그곳입니다.

St. John the Divine Kennington

St. John the Divine Kennington

고요한 주교가 이역만리 한국 땅에 파송된 것은 아마도 그의 해군 경력이 크게 좌우된 것이 아닌가도 싶습니다. 원래 고요한 주교는 해군과 함께 배를 타고 바다를 누비며 목회를 했다고 합니다. 그러다 육지로 나오면 마땅히 갈만한 교회가 없었는데 그때 그를 받아준 곳이 바로 당시의 세인트 존 더 디바인 케닝턴 교회의 사제였던 찰스 에드워드 브룩(Rev. Charles Edward Brooke) 신부였습니다.

St. John the Divine Kennington

이런 역사를 가진 교회이기에 한국과의 인연이 강한 곳이죠. 10여 년 전 이러한 양국 성공회의 역사를 기념하기 위해 대한성공회 서울교구와 자매결연을 하면서 코리안 성상(Korean Icon)을 교회 메인 입구 위에 설치했습니다. 러시아 수도원에서 만든 전통 방식의 성상에는 한국 성공회를 위해 힘쓴 고요한 주교님과 그의 뜻을 후원한 찰스 에드워드 브룩 신부 그리고 한국 성공회를 대표해 김성수 주교님이 등장합니다.

St. John the Divine Kennington

St. John the Divine Kennington

세인트 존 더 디바인 케닝턴은 결국 한국 성공회 역사를 함께할 형제 교회인 샘입니다. 런던에 가시면 이 성당에서 예배도 보시고 코리안 성상도 꼭 챙겨보시기 바랍니다. 아마 한국 교인은 특히 환영받을 겁니다.

세인트 존 더 디바인 케닝턴 교회 홈페이지
http://www.sjdk.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