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말씀과 신앙나눔 전례 노트 – 순례자의 미사

[주낙현 신부의 성공회 이야기]전례 노트 – 순례자의 미사

417
0
공유

전례 노트 – 순례자의 미사

주낙현 요셉 신부

오늘 오후, 지난 9월 29일에 진도 팽목항에서 시작한 성공회 정의평화사제단 도보 순례단이 광화문에 도착했다. 광화문에서 보고회를 마치고, 도보순례단과 함께 참여한 선한 이들이 서울주교좌성당에 모여서 순례 감사 성찬례를 드렸다. 서울주교좌성당에서 성찬례를 주관하기로 했다.

순례단을 받아들이는 사안을 둘러싼 여러 미안함과 면목없음에서 나온 주저함을 뒤로하고, 소탈하게 성찬례를 기획하고 준비했다. 순례의 주제가 제대로 드러나는 성찬례를 드리려 했다. 주교좌성당의 여러 신부님이 큰 도움을 주셨다. 피하고 싶었던 강론까지 맡았던 차에, 당일 새벽 3시 반까지 뜬 눈으로 버티면서도 글자 한자를 백지에 적지 못했었다.

이번 성찬례 기획의 초점 몇 가지를 밝힌다.

1. 환영예식:

창세기 18장, 나그네를 환대하는 아브라함과 사라의 모습을 입당 직전, 순례자 환영 예식으로 설정했다. 성당 정문 입구 성천(세례대) 주위에 순례자를 환대하며, 집전사제는 이렇게 환영의 인사말을 건넸다.

“하느님의 길을 걷는 순례자들이여, 이 집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괜찮으시다면 우리 곁을 그냥 지나쳐 가지 마십시오. 우리가 물을 길어 올 터이니, 발을 씻으시고, 이 집에서 좀 쉬십시오. 우리가 떡을 가져올 터이니 잡수시고 허기를 채우십시오. 우리가 잔을 가져올 터이니 마시고 피곤을 푸십시오. 우리에게 와서 이곳을 참으로 복되게 하셨으니, 이제 우리와 함께 길을 걸읍시다.”

이 말과 함께, 우리는 입당 행렬에 순례자들을 초대하여 제대를 향하여 입당했다.

2. 강론:

“순례자의 신앙 – 고통과 연민과 자유가 낳은 희망” – 4세기경 시나이 산과 예루살렘을 순례하며 새로운 삶의 비전과 전례 행동을 보고 기록했던 에게리아의 순례기를 모티프로 삼아, 순례의 신앙을 “세월호를 기억하는 생명과 평화의 도보 순례”와 연결하여 해석했다. (강론 전문 참조).

3. 신자들의 기도:

그리스도교 전통의 성인 호칭 기도와 별세자를 위한 연도를 혼합하여, 세월호 참사 희생자 304명의 이름을 한 명씩 정성껏 불렀다. 이는 우리 전통의 초혼(招魂)과도 닮아있다. 이 호명에 하느님께서 우리의 눈물로 함께해 주셨다.

4. 성체배령-영성체:

성찬례는 삶의 변화를 뜻한다. 지금까지 순례자들은 나그네로서 환대를 받는 사람이었다. 그러나 성찬기도가 끝난 후, 이제 기존의 순례자들은, 성체를 모시기 위해 제대를 향하여 ‘순례’하는 이들을 환대하고 먹이고 보살피는 환대의 벗들로 변화된다. 이 변화와 아름다운 역할 나눔을 드러내기 위해 순례자들이 성체배령을 하도록 조정했다. 그리하여 우리 모두 순례자가 된다.

이 네 가지 초점의 기획이 어떻게 작동했는지는 참여한 사람들만이 알 수 있다. 그리고 그 경험은 모두 순례자와 함께하시는 성령님께서 하신 일이다.

출처: http://viamedia.or.kr/2014/10/18/2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