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말씀과 신앙나눔 최은식(도미닉) 신부의 매일 아침 묵상

최은식(도미닉) 신부의 매일 아침 묵상

489
0
공유

제목: 누군가를 판단할 때 (요한8:1-11)

어떤 사람이 개에 물려 죽었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개를
잡아서 도살하려고 하였습니다.
그러자 랍비는 도살을 멈추게 하고 법정을 열었습니다.
그리고 난 후에 도살을 하도록 하였습니다.

비록 하찮은 짐승이라 할지라도 함부로 판단해서는 안 된다는 가르침입니다.

우리는 살다 보면 남을 판단하고 심판해야할 상황이
종종생깁니다.

그리고 이럴 때 나의 판단과 선택이 최선이 되도록 해야 합니다.

나의 잘못된 판단과 행동은 자신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 아픔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간음하다 현장에서 들킨 여인이 있었습니다.
율법대로 이 여인을 돌로 쳐 죽여야 할지 예수님께 의견을 물었습니다.

예수님은 아무 말씀도 하지 않으시고 땅바닥에 무엇인가
쓰시고는 일어나서

 “너희들 중에 죄 없는 사람이 먼저 저 여자를 돌로 쳐라.” 라고 하셨습니다.
그  사이 여인을 죽이려는
사람들이 모두 돌아간 것입니다.

그들이 왜 돌아갔는지 또  무엇을 어떻게 설득했는지 성경은 아무런 이야기도 하지
않습니다.

“예수님은 무엇을 쓰셨을까요?”
마음의 여유입니다.
조급해 하지 않고 여유를 갖는 것, 내
입장이 아니라 여인의 입장에서 보면
지금 여인을 정죄했던 방식이 최선의 방법이 아니었다는 것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어떻습니까?
누군가 나에게 어떤 잘못이나 실수를 하면 흥분부터 합니다.

남을 판단할 때 제일 무서운 것은 흥분하여 자기감정에 사로잡히는 것입니다.

예수님처럼 여유를 갖지 못했다면,
자신을 살피지 않았다면
돌로
쳐 죽이지 않아도 될 여인을 돌로 쳐 죽이는 어리석음을 범하고 말았을 것입니다.

참을 인자 셋이면 죽은 사람도
살린다는 가르침이 마음에 와 닿습니다.

남을 판단하는 일은 좀더 신중하고 냉정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