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실대학 평신도 협력사목을 위한 ‘세실대학’ 관련 주교 사목 서신

평신도 협력사목을 위한 ‘세실대학’ 관련 주교 사목 서신

799
0
공유

신도 협력사목을 위한 “세실대학”관련 사목서신

    

    

            평신도가 바로서야 교회가 바로 설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사목에 열중하고 계신 총사제를 비롯한 모든 신부님들께 주님의 크신 은총과 위로가 함께 하시기를 축원 드립니다.

    

요즘 이상 기온으로 완연한 여름입니다.

예측치 못한 날씨에 많은 사람들이 곤혹을 치루고 있습니다. 농사를 짓는 농민이나, 양식업을 하는 어부나, 심지어 전력을 담당하는 관련 공기업 직원들도 힘들어 합니다.

    

일선 교회 현장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담당하고 있는 교회가 평신도라는 뿌리가 튼튼하고 줄기를 뻗는데 거침이 없는 성장세라면 작은 이변이나 예측치 못한 일에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반대의 경우에는 많은 당혹감과 어려움이 있을 것입니다.

    

이번 서울교구에 작은 변화의 싹이 움트기 시작했습니다. 평신도가 자발적으로 나서서 소속교회를 위한 봉사와 부흥에 앞장서겠다고 결의를 다지고 있는 것입니다. 그 구체적 실행 방안의 하나로 최초로 평신도에게 면허를 부여해 협력사목을 가능하게 하는 사목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합니다.

    

  제 48차 교구의회와 253차 교구 상임위원회에서 승인된 “세실대학”설립에서 그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습니다. 세실대학은 1931년부터 1955년까지 주교로 재직하시면서 대한성공회 제4대 교구장 취임 후 9년간 51개의 새 성전 축성, 당시 전국 115개 교회 10,000여명의 신자를 육성해 부흥의 전기를 이끄신 세실쿠퍼 주교님의 선교 열정과 신자 교육 정신을 이어받고 기리기 위해 대학 명칭으로 명명하였습니다.

    

  이제 우리는 다시금 그 시대의 선교 열정과 부흥을 꾀해 기도 가운데 이뤄야 합니다. 지난해 우리 교회의 진단 결과를 보며 느낀 것은 무엇이었습니까? 그 대처 방안은 또 무엇이겠습니까? 이제 우리의 성장은 평신도가 바로서야 교회가 바로 설 수 있습니다. 교회의 현 상황과 평신도의 신앙심 부족과 적극적 선교의식 결여에 힘들어 하고 있을 것이 아니라 이제는 체계적으로 육성, 훈련하여 협력사목을 해야만 바로 세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공기도 인도, 전례봉사, 교리교육, 성서교육 등을 담당할 전례·말씀 사역 과정

    

전도 프로그램 운영, 새 신자 영접 및 돌봄, 환자 및 교우 심방, 소그룹인도, 영적 동반을 담당할 돌봄·전도 사역 과정

    

현재 활발히 펼치고 있는 공부방, 결연사업, 문화교실 등 지역 사회선교 프로그램 운영 등을 담당할 지역 선교 사역 과정

    

반드시 육성시켜야 할 청년회, 학생회, 주일학교를 담당 할 교회 학교 사역 과정에 적합한 평신도 협력 사목자를 발굴 육성해야 합니다.

    

    

96시간에 걸친 공통과목 이수과정의 1년과 각 사역별로 전문성을 공부하는 96시간의 1년. 이렇게 2년을 공부하는 과정입니다. 그동안 해왔던 강의주입식 수업이 아닌 현장 실습과 꾸준한 소속 관할사제의 피드백 과정을 거쳐야 하고, 개인 영성 생활과 그룹 영적 동반 과정을 받아야 졸업을 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치열한 과정의 공부와 훈련을 마치고 난 후, 엄정한 심사를 통해 면허를 부여한 후 소속교회에서 관할사제를 도와 성공적인 사목과 교회 부흥을 이뤄내는데 일조를 해야 합니다. 면허 후 부를 명칭 문제는 협력을 통해 선을 이루는 마음으로 협의하고 기도하면 모두가 만족할 만한 것이 나올 것이고, 그에 따르면 되는 것입니다. 또한 발굴과정의 엄격성을 위해 관할사제와 교회 위원회의 추천과 “평신도 사역자 성소 위원회”를 구성하여 심의를 거쳐 추천을 하는 엄격성을 강구하였습니다.

    

열의와 능력이 충분한 이사장, 학장, 보직자, 교수진을 확정해 빈틈없이 진행 할 것 입니다. 설립을 위해 함께 2년 6개월 동안 심혈을 기울인 사제단과 평신도원 임원들에게 고마움을 표하고 더욱 힘을 내기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이에, 전 총사제를 비롯한 관할 사제들이 이번 세실대학의 설립취지와 진행 등 제반 준비 사항과 과정을 세실대학 홈페이지(www.ceciluniv.kr)와 홀리넷(www.holynet.kr)으로 확인해 반드시 필요한 적격자와 참여 의지와 가능성이 있는 교우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참여 권유와 홍보를 당부합니다.

    

이제 더 심해지는 무더위와 급변하는 주변 정세에 건강한 여름 목회가 되기를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축원 드립니다.

    

    

    

                             2013. 6. 14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교구장 김근상(바우로) 주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