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묵상/영성/전례 10월 18일 생활과 묵상

10월 18일 생활과 묵상

600
0
공유

■ 10월 18일 토요일 : 루가 10:1-9 성 루가(복음사가)

그 뒤 주께서 달리 일흔두 제자를 뽑아 앞으로 찾아가실 여러 마을과 고장으로 미리 둘씩 짝지어 보내시며 이렇게 분부하셨다. “추수할 것은 많은데 일꾼이 적으니 주인에게 추수할 일꾼들을 보내달라고 청하여라. 떠나라. 이제 내가 너희를 보내는 것이 마치 어린 양을 이리떼 가운데 보내는 것과 같구나. 다닐 때 돈주머니도 식량 자루도 신도 지니지 말 것이며 누구와 인사하느라고 가던 길을 멈추지도 마라. 어느 집에 들어가든지 먼저 ‘이 댁에 평화를 빕니다!’ 하고 인사하여라. 그 집에 평화를 바라는 사람이 살고 있으면 너희가 비는 평화가 그 사람에게 머무를 것이고 그렇지 못하면 너희에게 되돌아올 것이다. 주인이 주는 음식을 먹고 마시면서 그 집에 머물러 있어라. 일꾼이 품삯을 받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이 집 저 집으로 옮겨다니지 마라. 어떤 동네에 들어가든지 너희를 환영하거든 주는 음식을 먹고 그 동네 병자들을 고쳐주며 하느님 나라가 그들에게 다가왔다고 전하여라.

 

■ 오늘의 말씀 

떠나라.

 

■ 오늘의 묵상 : 떠나라

우리는 늘 누구한테서 떠나고 누구를 떠나보냅니다. 때론 이를 의식하고, 때론 의식하지 못할 뿐입니다. 그리스도인이라면 누구나 마음을 열고 성경을 읽거나 홀로 십자가 앞에 설 때 이를 의식하게 됩니다. 종교를 떠나 모든 이들은 사랑하는 누군가를 주님 곁으로 보내거나 고향에 들려 누군가의 묘소 앞에 무릎 꿇을 때, 정의가 무너지고 사회적 약자인 이웃이 강자에게 무력하게 짓밟힐 때 나를 부르고 보내신 그분의 음성을 듣고 그분의 상한 마음을 의식합니다. 

“떠나라. 이제 내가 너희를 보내는 것이 마치 어린 양을 이리떼 가운데 보내는 것과 같구나.” 

오늘 이 말씀을 읽으며 예수님께서 일흔 두 제자를 뽑아 보내는 사건을 묵상하게 됩니다. 순한 양 같은 제자들을 불러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시는 주님의 마음을 헤아려 봅니다. 뽑힌 일흔두 제자 한사람 한사람을 떠올려 봅니다. 그들 가운데 서 있는 작은 나도 떠올려 봅니다. 보내는 분의 염려하는 마음과 떠나는 자의 슬픔과 열정이 느껴집니다. 내게도 그런 때가 있었습니다. 기억에서 사라졌지만 그때 주님은 분명 내게도 제자들에게 하신 그 말씀을 했을 겁니다. 

오늘 주님은 왜 나를 그리스도인으로 불렀을까, 생각해 봅니다. 주님은 왜 나를 불러 택했을까, 질문해 봅니다. 지나온 시간 속의 숱한 만남과 사건들이 은총의 때였는지 돌아봅니다. 주님께서 말씀하신 이리 떼 사이를 돌아다녔는지 되래 한 마리 이리가 되어 양떼들 사이를 돌아다닌 것은 아닌지, 생각해 봅니다. 주님의 포도밭을 어지럽히지 않았는지 걱정이 앞섭니다. 

오늘 만나는 모든 이들에게 주님의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당신의 마음 깊은 곳에 주님의 평화를 빕니다.” 그리고 내가 만나는 모든 이들한테서 세상이 주지 못하는 주님의 평화를 선물받고 싶습니다. 

 

■ 오늘의 기도

주님, 오늘 나를 보내시는 당신의 음성을 듣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