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도 나눔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449)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449)

392
0
공유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449)

 

마음에 상처를 입거나,

순간 화가 나면 바로 눈감고,

심호흡하며 명상 모드로 저는

들어 갑니다.

 

명상이 내면의 평화를 가져 오는

효과 때문입니다.

 

따라서 명상을 잘 한다는 말은

옳은 말이 아니라고 봅니다.

 

명상은 잘하고 못하고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명상은 경쟁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경쟁을 버려야 가 닿을 수 있는

경지,  그것이 명상입니다.

 

그간 쌓인 걱정과 울화를 쓰다듬는

명상위해 출근 버스에서 기도하는

오늘 아침입니다.

 

2017. 11. 2.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평신도국 최호용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