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56)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56)   올 한해 달력도 한장 남았습니다.   얼마나 긍정적으로 살았나 생각해 봅니다.   긍정이란,받아들이는 것입니다.   변하지 않을 나의 어떠함을 받아 들이는 것..   그리고 세월이라는 순리를 인정하는 것입니다.   무조건 원하고 바라는 일방적...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55)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55)   김장이 한창입니다.   맛있게 담근 김치를 맛보며 과거를 떠올린다는 건,   그 김치 자체가 그리운 것이 아니라 함께 만들고 먹었던 사람과, 분위기를 그리워하는 건지도 모릅니다.   그리운 맛은, 그리운 기억을...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54)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54)   기도와 수행은, 꼭 특정한 장소에 가서 해야 하는 것이 아닙니다.   내 마음과 세상이 만나 불편한 그 지점이 바로 기도처요 수행처입니다.   초겨울 쌀쌀함과 여러 힘든 문제로 가뜩이나 움추러 드는데,   어떤...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53)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53)   학창 시절 괜히 싫었던 친구인데 사회에 나와 만나다 보니 그 친구의 장점이 눈에 들어 옵니다.   상대의 장점을 알면 관계에 있어 그를 이해하는 키워드가 됩니다.   상대의 특별한...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52)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52)   커피를 좋아합니다. 가끔은 정성껏 내리는 커피를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맘이 편해 질 때가 있습니다.   커피 거름종이를 바라 보고 있으면 사람들의 말에도 이것이 있었으면 좋겠다 싶습니다.   거짓이나 꾸밈이 없다는...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51)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51)   출근하는 버스안 모든이가 시선은 핸드폰에, 귀에는 이어폰이 꽂혀 있습니다.   좀비같은 무표정이 싫고 무섭고 해서 가능한 하지 않는 편입니다.   그런데 오늘은 모두의 표정에서 생활에 지친 자신을 위로하기 위한...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50)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50)   차가운 날씨에 출근하는 모습들을 보면 몸이 무거워 보입니다.   긍정적인 사람들은, 오늘 좋은 일이 있을거라 믿습니다.   그러나 진정한 긍정의 고수는 오늘 어떤 일이 일어나든 잘 견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49)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49)   자존감과 자존심 때문에 힘들어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자존감에 상처를 입는 많은 경우는, '타인과의 비교' 입니다.   상대적 박탈감에서 비롯되는, 자기 파괴적인 질문에 스스로 상처를 입는 것입니다.   부족하고 못난 점도...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48)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48)   각자 어른의 기준은 다릅니다.   어른이 된다는 것은 혼자 있을 때 조차 누군가와 함께 있는 듯한 꽉 찬 느낌이 드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가진게 적어서 슬픈...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47)

새 아침 평신도의 기도(547)   슬퍼하는 널 난 어떻게 해야 될까..   앞에서 걸으며 길을 만들어 줄까.,   옆에서 걸으며 말을 걸어 볼까..   그냥 뒤에서 풀릴 때까지 따라 걸을까..   가슴 시린 우리에게 하느님이 기도로 이렇게 속삭이는 오늘...